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협의회 발족, 앞으로의 역할 기대돼

8일 창립선언문 발표, 총 102명의 교수 참여

대학교 내에는 서로 다른 입장과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공존한다. 학생, 교수, 교직원 등이 그 예이다. 그들은 각자를 대표하고 대변하는 집단을 가진다. 학생을 대변하는 총학생회, 교직원을 대변하는 노조 등이 있다. 이 중 교수협의회는 교수들의 입장을 취합,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교수들의 이익을 대변하고 대학 운영에 교수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한다. 이미 많은 대학 내에 교수협의회가 운영되고 있다. 대학교 내에서 교수협의회는 공식 단체로서 활동하며 회칙을 가지고 있다. 또한, 각 대학의 교수협의회 대표가 모여 설립된 교수협의회 연합도 존재한다.

전국 교수협의회 현황과 기능 

사립대학의 경우 교수협의회의 연합 격인 한국사립대학교수연합회(이하 사교련)가 존재한다. 사교련에는 전국 사립대학 112개교 교수 대표들이 모여 있으며 △개별 사립대학 교수협의회 간의 연대와 활동 보조 △사립대학 발전을 위한 정책 개발 및 제안 △교수 신분 보장과 교권 수호 △교수협의회의 학칙기구화를 위한 법제화 추진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공립대학 또한 교수협의회의 연합체를 가지고 있다. 전국공립대학교교수회연합회(이하 국교련)은 전국 국립 대학 총 41개교 교수협의회의 연합체다. 국교련은 △누적 성과연봉제 폐지 △재정회계법 대응 △대학구조조정 대응 △조직변경 추진 △총장선출제 대응 등의 사업계획을 목표로 두고 있다.

좀 더 특수한 교수협의회 연합체도 존재한다. 전국의 예술대학 교수협의회의 모임인 전국예술교수연합회(이하 예교협)가 바로 그것이다. 예교협은 2005년 6월 발족하였며 예술 장르 간의 교류와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라는 발족 취지를 밝혔다. 그러나 예교협이 발족된 것엔 또 다른 이유가 존재한다. 1999년과 2005년 국립예술대학설치법 제정이 추진으로 본교의 석사, 박사 과정 신설이 논의되자 한예종 과다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러한 특혜에 반발하고 전국예술대학 교수들의 의견을 취합할 기구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만들어진 것이 예교협이다. 영화, 연극, 국악, 음악, 미술, 애니메이션 등 각 분야의 교수 300여 명이 발족에 참여했으며 본교는 참여교가 아니다.  

본교 교수협의회 발족

본교에는 교수협의회가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 10월 8일 본교 교수협의회가 창립 선언문을 발표하며 교수협의회를 발족했다. 교수협의회에는 △음악원 23명 △연극원 25명 △무용원 15명 △영상원 12명 △미술원 14명 △전통예술원 13명 총 102명의 교수가 참여했다. 선언문에서 교수협의회는 설립 취지에 대해 “아름다운 공동체를 구축하기 위한 적극적인 실천은 늘 부족했습니다. 그 속에서 예술교육의 철학적 사유, 공동체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일상의 윤리실천, 열린 토론문화를 통한 소통의 노력은 충분하지 않았습니다”라며 “학교의 발전은 구성원의 행복이 동반될 때 의미를 가지며 미래는 현실의 냉철한 인식과 비판적 성찰과 능동적 대응을 통해서만이 그 모습을 제대로 드러낼 것입니다. 그렇기에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교수사회의 적극적 책임 수행이야말로 이 시점의 삼엄한 과제일 수밖에 없습니다”고 언급했다.

교수협의회가 창립됨에 따라 본교의 대학평의원회 설치에 대한 귀추를 기대해볼 수 있게 되었다. 「고등교육법」 제 19조의 2항(대학평의원회 설치 등)에 따르면 대학평의원회는 11명 이상의 평의원으로 구성된다. 구성원은 교원, 직원, 조교, 학생 등이 포함되며 각 구성원의 대표 격인 사람이 평의원으로 임해야 한다. 이외에도 동문이나 학교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 등이 평의원으로 선출될 수 있다. 교수협의회 설립으로 인해 교원 대표를 선출하기 좀 더 수월해진 점이 주목할 만하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와 중앙대학교 등 대학평의원회의 교수 평의원 선출에 대한 학교 본부와 교수협의회 간의 마찰이 생긴 일례가 존재한다. 그러나 대학평의원회가 아직 출범되지 않은 본교의 경우 교수협의회 발족은 교원의 의견 수합을 이전보다 원활하게 한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한다.

김세효 기자 

sehyo001@karts.ac.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