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알림, 정보 바이러스 발생

기술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막은 사례들

전염병만큼 두려운 ‘정보 바이러스’

2000년대 이후 굵직하게 우리와 씨름했던 사스(SARS), 신종인플루엔자(H1N1), 메르스(MERS)에 이어 코로나바이러스(COVID-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2017년 정부가 4차산업 혁명위원회의 로드맵을 발표한지 3년이 지난 오늘날, 이번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지능정보 기술이 어떤 반향을 끼쳤는지 알아보자.

코로나 사태로 알아보는 한국의 IT 현황

보안업체 안랩은 V3 PC 백신 V3 Lite의 알림 배너와 모바일 보안 앱을 통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코로나 19관련 공식 정보를 PC와 모바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구체적인 코로나19 발생 현황, 대응 지침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안랩은 국제보건기구 (이하 WHO)를 사칭한 악성메일과 무분별한 가짜뉴스를 대비하여 이번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개인이 개발한 대표적인 코로나19 관련 앱으로는 현연 국의관인 허준영 대위가 선보인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분류앱’, ‘코로나19 체크업 앱’과 고려대학교 학생들이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마스크 알리미’가 있다. 그러나 민간, 개인 개발자가 선보인 앱들을 단지 ‘코로나’로 검색해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앱의 공식 명칭을 정확히 검색해야 해당 앱을 찾을 수 있다. 3월 10일 안드로이드 기준으로 오로지 4개만이 코로나 관련정보 앱으로 소개하고 있다. 신용 있는 데이터 외에는 사용자의 접근성을 제한한다는 의도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한의사협회에서 만든 4종류의 앱이 안드로이드 관련 정보 앱 페이지에 소개되고 있다. 그러나 이와 달리 네이버 모바일 앱 페이지에서는 ‘코로나’를 입력했을 때 검색되는 앱만 4 페이지에 달한다. 시민들은 쇄도하는 코로나19 관련 앱에 어떤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지 바쁘게 정보를 공유하는 상황이다.

외국의 코로나 사태 관련 하이 테크 사례

QR코드의 나라 중국답게 이번 코로나19 위기에도 QR코드 정보 기술을 사용했다. 중국은 승객 정보 수집 시스템에 따라 대중교통 탑승시 승객의 QR코드 스캔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펼쳤다. 승객의 이름과 연락처 등의 신상 정보를 통해 막대한 인구의 이동 경로를 효과적으로 파악하고 자가격리 위반을 예방하기 위함이다. 또한 자가 격리 유무를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할 때 자신의 상태에 따라 QR코드의 색이 달라지는 앱까지 효과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대만은 시빅 해킹 방식을 통해 마스크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앱을 다량 출시하는 중이다. 이는 대만 정부에서 공공데이터를 정제하여 시민들에게 공개하였기 때문에 가능했다. 시민들이 직접 나서서 문제를 해결하는 적극적인 시도를 외신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진료에 로봇을 투입한 것으로 화제를 몰고 있다. 인터치 헬스(InTouch Health)에서 개발한 비치(VICI)라는 로봇은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장착하여 의료진이 원거리에서 환자를 직・간접적으로 진료한다고 밝혔다. 확진자와 의료진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의도가 돋보인다. 로봇이 대체할 수 없어 불가피한 감염자와의 접촉을 차치하더라도 감염 가능성을 효과적으로 낮춘 시도였다고 여론은 평가한다. 

애플과 구글은 공인 기관이 아닌 개별 개발자가 제공한 코로나19 관련 앱을 제한하고 있다. 아마존은 100만개에 달하는 코로나 관련 불법 상품을 제한하고 페이스북도 사용자를 현혹할 수 있는 콘텐츠 게시를 제재하느라 말썽이다. 

  앱 개발의 접근성이 쉬워지면서 사용자들은 앱의 신뢰도와 정보의 신용성까지 스스로 평가해야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바이러스를 이용하여 이득을 챙기는 이들, 빠른 속도로 시민들을 현혹하는 허위 정보들을 소탕하기 위해 앞으로의 정보 통신기술은 더 발전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연 기자

delay516@karts.ac.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