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전통예술원 학생회장단 후보자 인터뷰

작년 후보자 미등록으로 무산되었던 제21대 총학생회ㆍ원학생회 재선거가 열린다. 오는 27일(월요일)부터 29일(수요일)까지 온라인 투표가 진행되며, 투표율 미달로 기간 연장 시 30일부터 31일까지 현장 투표가 진행된다. 개표 결과는 선거가 끝나는 당일에 공지될 예정이다.

 

이번 원학생회 선거에는 6개원 모두 단일 후보가 출마하였다. 이들이 학생회 선거에 뛰어든 이유와 야심차게 내놓은 공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봤다.

 

제21대 전통예술원 학생회장단 후보
제21대 전통예술원 학생회장단 후보

 

원학생회 선거에 출마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황수민 정후보(이하 “황”): 전통예술원은 부지 계약기간 만료와 시설의 노후화 등 여러가지 어려운 문제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재학생입장에서 가장 잘알기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또한 가장 잘 모색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해 출마를 결심하게 되었다.

슬로건의 의미는 무엇인가?
황: 슬로건 ‘반함’은 전통예술원 학생회장 후보단이 전통예술원 학우분들께 반하여 학우분들께서 반할 수 있는 공약들을 성실하게 이행하겠다는 의미의 슬로건이다.

학교 이전은 각 원의 입장보다 학교 입장과 전체 학생들의 의견이 중요한 문제로 보인다. 또한 이미 캠퍼스 부지이전 문제를 놓고 부지이전위원회가 구성되어 있는 것으로 아는데 굳이 전통예술원 학생회장단의 학교부지 이전 의견 표명을 공약으로 내세운 이유가 궁금하다.
황: 전통예술원과 미술원을 비롯한 별관 부지는 2017년 즉 올해 계약이 만료가 되는 상태이다. 학교 측에서는 별관부지의 계약연장을 하겠다는 이야기만 되풀이 하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 전통예술원 학우들은 과거 전통예술원 개원 당시처럼 컨테이너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갖고 있다. 그렇기에 전통예술원 학생회는 학우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그 의견을 강력하게 제시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전통예술원 연습실을 비롯 실기실습장 등 여러 필요로 하는 시설이 많다. 그러한 뜻을 전달해야하기에 공약으로 내세웠다.  

창작 지원금, 복지 시설 확충, 시설 개선 등의 공약들은 학교가 아닌 원학생회 차원에서 운영하기에 예산적으로 다소 버거운 공약들로 보인다. 구체적인 예산 사용계획이 궁금하다.
황: 구체적인 예산사용 계획은 차후 각 부처와 협의한 후 이야기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반함의 공약은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드린다.

창작 지원금 및 창작주간은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인가?
황: 공모전의 형태로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구상중인 방법으로는 1차 기획안 심사, 2차 실연 심사로 심사는 전통예술원 각 과의 교수님들께서 해주실 예정이다. 심사를 통해 선발된 팀들을 대상으로 창작지원금을 지급하고 창작주간의 무대에 오르게 될 것이다. 이 심사는 최대한 공평한 기준을 기준을 갖고 진행될 것 이다.

마지막으로 전통예술원 학우분들에게 한 마디
황: 전통예술원은 한국예술의 새로운 창조와 도약을 위해 전통예술을 보존하고 이를 현대적으로 계승하려는 분명한 목표를 갖는 원이다. 전통예술원의 목표달성을 위해 여러분들의 학습권을 위해 노력하겠다. 항상 학우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는 정진하겠다. 학우여러분들도 항상 반함의 행보에 주목해주시고 격려부탁드린다. 더불어 다가오는 주 월요일 부터 수요일까지 이뤄지는 투표에도 반드시 참여부탁드린다. 항상 감사드린다.

 

 

박정원, 김주연 기자

shjeongwon@gmail.com

mid122j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