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음악원 학생회장단 후보자 인터뷰

작년 후보자 미등록으로 무산되었던 제21대 총학생회ㆍ원학생회 재선거가 열린다. 오는 27일(월요일)부터 29일(수요일)까지 온라인 투표가 진행되며, 투표율 미달로 기간 연장 시 30일부터 31일까지 현장 투표가 진행된다. 개표 결과는 선거가 끝나는 당일에 공지될 예정이다.

 

이번 원학생회 선거에는 6개원 모두 단일 후보가 출마하였다. 이들이 학생회 선거에 뛰어든 이유와 야심차게 내놓은 공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봤다.

 

제21대 음악원 학생회장단 후보
제21대 음악원 학생회장단 후보

 

원학생회 선거에 출마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또한 제20대 음악원학생회 부회장이었던 임정빈 정후보의 재선 계기가 궁금하다.
임정빈 정후보(이하 “임”): 20대 음악원 학생회 부회장으로 출마했을 때 예술게시판을 만들어 학생들끼리 교류해볼 수 있게 해보자는 공약이 있었는데, 서초동 캠퍼스의 공사로 인해 진행해보지도 못하고 임기가 끝나서 아쉬움에 재선하게 되었다.


슬로건의 의미는 무엇인가?

임: “우린 같은 음악원이다”. 음악원의 모든 과들이 친목[을 다지고] 예술적 소통을 하기 바라는 뜻이 담긴말이다.

각 원 내·외의 교류 활성화는 선거 때마다 총학·원학 후보자 사이에서 항상 논의되는 부분이다. 그만큼 현실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구체적인 계획이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음악원 내 학생들의 실질적인 교류를 이끌어낼 수 있는 방안으로 어떤 걸 계획하고 있나.
임: 친목과 예술적 교류를 위한 게시판을 만들 것이다. 그리고 주기적인 모임을 만들어 자발적으로 참여한 학생들끼리 교류하고 예술적인 아이디어들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것이다. 또한 학생들의 참여도가 높아 기회만 된다면 음악원 MT를 추진해보려 한다.

올해 8월 말에 서초동 교사 증축이 완공되기 전까지, 학교 생활에 있어서 학생들의 편의를 위해 어떤 방안을 생각하고 있나.

임: 17년도 1학기가 지나야 겨우 공사가 끝나거나 마무리 공사를 하고 있을텐데, 그때까지 학생들의 고충과 의견을 모아 학교측에 전달하며 의견 반영을 요구하는 학생회가 될 것이다. 그리고 성악과 학생들은 대학로 캠퍼스에 있는데 같은 음악원으로서 어떠한 행사에서도 제외되지 않도록 신경쓸것이며, 서초동ㆍ대학로 캠퍼스의 음악원 학생들의 의견에 같은 자세로 귀기울이겠다.

마지막으로 음악원 학우들에게 한 마디
임: 사랑하는 음악원 학우여러분, 우린 모두 같은 음악원입니다. 여러분들이 적극적인 참여와 도움을 주신다면 더 즐겁고 좋은 2017년 음악원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음악원 화이팅!

 

 

박정원, 김주연 기자

shjeongwon@gmail.com

mid122j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