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절, 협률사가 있었다

지금으로부터 100여 년 전, 그러니까 정확히 1902년은 우리나라 최초의 실내 극장 협률사가 설립될 시기였다. 협률사는 고종의 재위 40주년을 맞이하는 칭경예식(稱慶禮式)을 위하여 궁내부1 소관으로 설립되었다.

 

 

최초의 실내극장, 협률사

협률사는 나라의 제사를 맡았던 기관인 봉상시2의 건물 일부를 터서 만들었다. 협률사에서 공연활동을 담당할 여령(女伶)을 한성부에서 모집해 교습시키는 일은 참령 장봉환이 맡았다. 그러나 그해 여름 콜레라가 창궐해 예정된 칭경예식(稱慶禮式)을 진행할 수 없게 되었다. 이 때문에 예식은 다음 해(1903년)로 연기되었다. 이에 따라 협률사는 약 일 년간의 공백이 생겼고 그냥 놓아둘 수 없게 된 희대3는 일반 흥행장으로 변모했다. 11월부터는 명칭도 협률사(協律司)에서 협률사(協律社)로 바뀌었다. 즉, 황실극장으로 건립된 협률사는 전염병으로 인해 우리나라 최초의 사설극장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협률사는 최초의 서양식 사설 극장인 원각사(圓覺社)보다 육 년 정도 앞서 개관해 최초의 실내극장이란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었다.

 

1902년 12월 4일 <황성신문>에 나온 광고를 보면, 협률사는 <소춘대유희(笑春臺遊戱)>4라는 공연으로 무대에서 처음 공연을 시도했다. 이때 황색(1원)·홍색(70전)·청색(50전), 이상 세 가지 종류의 입장권을 발행했다.

 

“본사에서 소춘대유희를 금일 위시하오며 서산은 하오 율점으로 십일점까지 등표는 황지 상등료에 가금일 일원이요 홍지 중등표에 가금 칠십전이요 청색지 하등표에 오십전이오니 완상실 규칙이오니 이차 시행심을 망함. 광무 6년 12월 2일 협률사 고백(告白).” —<황성신문> 1902년 12월 4일

 

 

협률사는 총 4층과 별 층의 내부 구조를 이루고 있었고, 다섯 층으로 관람석을 구분해 입장권의 가격을 달리 매겼다. 그러나 각 층의 좌석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구분되었는지는 불분명하다. 아마도 극장 건물 각 층 좌석을 앞뒤 부분으로 구분했고, 1층 중앙의 로열석을 별 층으로 구분했으리라 추정하고 있다.

 

콜레라의 만연으로 연기된 경축 행사는 가을에 일어난 흉년과 이듬해 봄, 고종의 아들 영친왕이 천연두로 와병하게 되어 또 한 번 연기되었다. 그 후 협률사는 본격적으로 영업하는 극장으로 바뀌었다. 대상은 일반 시민으로 옮겨졌고, 그들을 상대로 하는 기생과 창우(倡優)의 관리가 계속되었다. 이렇게 황실극장으로 설립된 협률사는 희대라고 불린 무대에서 일반 시민들을 위해 영업하는 상업적인 극장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이때 김창완을 비롯하여 강용환·염덕준·유공렬 등과 같은 판소리 명창 또는 박춘재·문영수·이정화를 포함한 경서도 명창이 협률사 공연의 주역들이었다. 이들의 주 공연 종목은 주로 여기의 춤, 창우의 잡가와 소리, 창부인 광대의 판소리로 구성되었다.

 

협률사 소속 창우(倡優)들의 모습 © 연합뉴스
협률사 소속 창우(倡優)들의 모습 © 연합뉴스

 

창극의 모태가 되다

판소리의 전통에 기반을 두고 있는 창극은, 객석과 분리된 무대 위에서 여러 명의 배우가 역할 대로 배역을 나누어 분창(分唱)한다는 점에서 판소리와는 구분되는 또 하나의 예술 장르다. 이러한 창극이 탄생하게 된 배경은 우선, 판소리의 사회적 위치가 점차 높아졌다는 것에 기반을 둔다. 18세기 판소리의 담당 향유층이 수직적으로 팽창하면서 판소리는 점차 대중화되었고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판소리의 사설을 엮는 행위인 아니리, 이야기에 맞는 간단한 몸짓인 발림 등의 극적인 요소는 창극으로 발전할 수 있는 도약판이 되었다. 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바로 위에서 설명한 실내 극장의 설립이다. 무대와 객석이 분리된 새로운 형태의 공연 양식과 정기적 공연이 가능한 공간의 등장은 긴 이야기가 연극적 형식으로 이어지는 ‘창극’의 태동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외에도 외국 연극 양식의 영향도 받았다. 중국의 경극이 창극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음을 시사하고 있음은 판소리 연구가 박황(1976年)의 글에도 드러난다.

 

이러한 창극적 요소의 첫 등장은 바로 협률사에서 시작된다. 협률사가 설립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사설극장으로 변모한 후, 협률사는 본격적으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공연을 시작했다. 당대의 명창들을 포섭했고 주 소재는 판소리의 여러 마당이었다.

 

“론설(論說): 협률샤 구경 ···(중략)··· 협률이라 는 뜻은 풍악을 초어 노리는 회샤라 이니 ···(중략)··· 이 회샤에셔는 〇히 팔도에 광대와 탈군과 소리군 츔군 소리패 남당 풍류를 모하 함이 팔십여명이 집에서 슉식고 ···(중략)··· 구경는 좌석을 삼등에 분야 상등자리에 일원이오 즁등에는 칠십젼이오 하등은 오십젼 가량이라 ···(중략)··· 츈향이 노리에 이르러는 어사츌도는 거동과 남녀 맛나 노는형상 일판을 다각각 제복식을 려 놀며 남원일읍이 흡샤하온듯 더라며 망칙 긔괴 츔도만흔즁 무동을 세층으로 타는 거시 또한 장관이라더라.” —<뎨국신문>, 1902년 12월 16일

 

<제국신문>은 12월 16일 자 기사에 협률사의 공연을 본 후기를 실었다. ‘다 각각 제 복색을 차려 놀며’라는 문구에서 나와 있듯 이 무대에서 배우들은 춘향가를 배역 별로 분창(分唱)했다. 물론 제각각의 모두 다른 의상을 입고 말이다. 다시 말하자면, 1902년 협률사의 춘향가는 최초로 현행 창극의 형태를 띤 공연이었다. 또한, 그 당시 공연된 초기 창극의 형태에서 공연의 극적 효과를 위해 무대 연출을 가미했다는 사실을 “남원 일읍이 흡사한 듯 하더라”는 문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당시의 춘향가는 대화창(對話唱)이라 부를 수 있는데 명칭 그대로 창을 대화 형식으로 주고받는 창극의 초기 형태이다. 최초 창극 요소를 갖춘 협률사의 춘향가는 두 사람이 무대에 등장하여 이 도령과 방자로 역할을 나누고 창을 주고받는다. 그리고 이 도령과 춘향의 소리 대목은 남녀 명창이 등장해 남창은 이 도령, 여창은 춘향이 되어 창을 주고받았다. 이러한 춘향가는 별다른 연기 없이 순전히 창으로만 불렀음은 물론, 전편을 다하는 것도 아니었으며 앞과장과 뒷과장으로 나누어 연행했다. 당시 관객들에게 있어서 남녀 역할을 남녀 명창이 나눠 맡은 것이라든지 배역에 맞춰 의상을 갖춘 것은 창극의 매력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신선한 요소였다. 이러한 대화창 형태의 초기 창극은 협률사를 주도하였던 김창환(金昌煥)·송만갑(宋萬甲) 등 국창과 허금파·강소향(姜小香) 등의 여류명창이 담당했다.

 

 

협률사의 끝, 그러나 새로운 명맥

1906년 3월 8일 자 <대한매일신보>의 기사에 따르면, 협률사는 이때까지 춘향가나 화용도 타령, 즉 적벽가와 관기의 항장무 등과 같은 정재를 포함해 여러 장르의 공연을 무대에 올렸다. 그러나 그해 4월 협률사의 책임 운영자인 이필화는 아래와 같은 상소문을 올린다.

 

“협률사에 밤이 늦도록 남녀가 어울릴 뿐만 아니라 싸움이 잦다. 연극이란 어느 나라에나 있는 것이지만 배우나 천한 무리가 생계를 위해서 벌이는 구차한 행위에 불과할 뿐 아니라 음란한 목소리와 난잡한 몸짓으로 사람의 눈과 귀를 현혹시켜 풍속을 문란케하고 청소년에게 학문과 노동을 게으르게 한다.”

 

협률사가 본래의 설립 취지와 다르게 일반 시민을 상대로 영업하는 사교장 겸 유흥장으로 변해간다는 이유로 이필화는 협률사의 폐쇄를 강력히 상소한다. 이렇게 우리나라 최초의 극장 협률사는 1906년 4월 17일, 완전히 문을 닫았다. 1년이 채 되지 않아 협률사에는 ‘관인구락부(官人俱樂部)’라는 임시 단체가 들어섰고 이후 원각사, 광무대, 연흥사, 단흥사, 단성사, 장안사 등의 극장이 그 역사적 명맥을 유지했다.

 

2015년 현재 협률사의 자리에는 ‘새문안교회’가 들어섰다. 그 자리가 조선 최초의 실내극장인 협률사 자리라고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백여 년 전 그곳에서 새로운 예술 장르인 ‘창극’이 태동했던 것은 사실이며 그 명맥은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현재 창극은 국립극장 산하의 국립창극단에서 꾸준히 공연되고 있다.

 

협률사 자리에 새로 들어선 사설극장 원각사의 외관
협률사 자리에 새로 들어선 사설극장 원각사의 외관

 

장보라 기자

 


 

참고 문헌 송방송, 한국음악통사(민속원, 2007)

 


1 조선 말기 왕실에 관한 여러 업무를 총괄하던 관청.
2 조선시대 국가의 제사 및 시호를 의논하여 정하는 일을 관장하기 위해 설치되었던 관서(官署).
3 협률사 내부 극장을 지칭하는 단어.
4 안타깝게도 <소춘대유희>의 정확한 프로그램은 알려진 바가 없다. 그러나 최초의 실내 극장인 협률사의 첫 프로그램이었다는 점에서 공연사적으로 중요한 의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