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지체장애 3급, 한예종 4년차 장애인입니다.”

이 인사말은 내가 매년 신학기, 3월의 봄에 반복하는 말이다. 내가 인사를 건네는 사람은 지도교수님이 아니다. 학과 친구들도 아니다.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이다.

 

우리 학교에는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있다. 장애학생지원센터는 본관 1층 맨 끝 구석에 자리하고 있다. 제가 입학할 2012년 당시에는 장애학생지원센터도 없었다. 학생과의 직원 한 명이 ‘장애학생 관련 업무’를 대신해 맡았고, 이듬해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설립되었다. 그나마도 당장 센터를 설치할 자리가 없어 구석에 파티션 한 칸 깔아 놓고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초라하게 개소하였다. 그리고 3년이 지났다. 그사이 장애학생지원센터는 본관 맨 끝 한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장애 학생을 위한 학습 환경이 전에 비하면 정말 많이 개선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가장 중요한 문제는 남아 있다.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이 1년 계약직이라는 것이다. 더욱 황당한 것은 1년 계약직인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이 사실상 유일한 직원이라는 것이다. 석관동·서초동 캠퍼스의 모든 장애 학생 지원 업무를 한 사람의 선생님이 모두 도맡아 하는 실정이다. 일주일 근무 중 사흘은 서초동, 남은 이틀은 석관동을 오가며 출장 근무를 병행해야 하는 상당히 힘든 직책이다.

 

개인의 업무 강도나 능률성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장애 학생들 또한 학교생활을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저희는 매년 바뀌는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께 본인의 장애 정도와 교내 불편사항을 계속 반복해서 말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낯선 사람에게 매년 같은 말을 반복하고 적응해야 하는 것은 장애 학생 뿐만 아니라, 비장애 학생들에게도 어려운 일입니다.

 

이처럼 낯선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이 한예종 장애 학생들과 친해지고 학교 환경을 익히는 것에만 꼬박 반 년 넘는 시간이 걸린다. 장애 학생을 보조하는 특수 업무는 교내 업무들 중에서도 높은 숙련도와 이해를 요구하는 전문적인 업무다. 그럼에도 학교에서는 1년 계약직 채용을 고집하여, 이러한 비효율적인 제도를 4년째 유지하고 있다. 여기서 1년 계약직이라는 것은 계약일부터 그해 12월 31일까지를 말한다. 예컨대, 계약이 4월에 이루어진 경우 실제 근무 기간은 8개월이 채 되지 않는 것이다.

 

우리 학교에는 장애 학생 중에는 자폐를 겪는 장애 학생들도 많다. 그 친구들은 비록 공동체 생활 혹은 교우 관계에 있어서는 능숙하지 못하다. 본인의 전공 실기 외에 사회적 관계와 생활에 있어서는 다른 학우들보다 조금 서툴고 때로는 느리다. 따라서 해당 친구들이 대학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의 적극적인 도움과 관심이 필요한 실정이다. 하지만 1년 계약직의 한계로, 장애학생 지원센터 선생님조차 교내환경에 익숙하지 못해 처음부터 함께 적응해야 하는 실정이다. 또 그들의 마음을 여는 데에도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특수교육직 선생님이 1년 계약직인 것은 장애 학생 당사자에게도 어려움이자 상처가 되고 있다.

 

현재 근무하고 계신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은 이미 지난 2월 말에 퇴임이 예정되어 있었음에도, 인수인계를 해 줄 후임이 없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1년 계약직은 장애 학생, 선생님 양 당사자에게 모두 비효율적인 제도다.

 

다음 달, 우리는 새로 부임하는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께 같은 인사를 반복해야 한다. “안녕하세요. 저는 OO장애 O급, 한예종 O년차 장애인입니다. 제가 장애를 가지게 된 이유는요… 제가 가지고 있는 어려움은…. 제게 필요한 것은….”

 

나는 이 글을 쓰기까지 무수히 고민했다. 사랑하는 나의 학교를 폄훼하는 것은 아닌지, 소란을 일으키는 것은 아닌지 괜한 걱정도 들었다. 개인적으로는 눈 감고 넘어가도 될 문제다. 올해를 끝으로 이곳을 졸업하기 때문이다. 남은 일 년, 조용히 지내며 좋은 추억만을 안고 가는 일은 너무도 간단하다. 학교 시설과 절차에도 이미 다 적응하여 딱히 불편할 일도 없다.

 

그러나 이 비효율적이며 불합리한 제도는 무한히 반복될 것이다. 새로운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이 몇 주 내에 새로이 부임할 것이다. 그리고 새로운 장애학생지원센터 선생님은 또 이듬해 해임될 것이다. 그 뒤에는 또 새로운 사람이, 그 다음 다른 새로운 사람이, 그 그 다음 새로운 사람이 차례로 부임하실 것이다. 우리는 매년마다 도움을 새로이 구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은 예정된 일이다.

 

작년, 청각 장애를 가진 권예린 학생의 대필 도우미였던 방송영상과 이길보라 학생은 총장님께 장문의 편지를 써 장애학생지원센터의 선생님을 더 이상 1년 계약직이 아닌 정규직으로 전환해달라고 요구하였으나, 학교 측은 예산 상의 이유로 보류 조치하고는 지금까지 소식이 없다. 우리는 이러한 거절을 이미 경험했기에, 당장 몇 달 내로 학교가 변화하지는 않으리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 어쩌면 제가 졸업할 때까지도 학교가 변하지 않을 것임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나는 이 글을 써야 했다. 올해를 끝으로 한예종 장애인 4년차인 나는 졸업하고 떠나겠지만 이제 갓 입학한, 그리고 앞으로 입학할 장애인 후배들에게는 이러한 불편함과 불합리한 제도를 물려주고 싶지 않다. 앞으로 부임할 장애학생지원센터장님은 마음 놓고 학생들을 사랑하실 수 있기를, 나아가 한예종이 진정으로 학교 측의 홍보대로 ‘장애 학생과 함께 예술하기 좋은 학교’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