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를 꿈꾸며: 영상원 영화과 김덕근
예술가를 꿈꾸며
영상원 영화과 김덕근
단편영화 <민혁이 동생 승혁이> 홍콩침례대학 주관 국제 대학 영화제서 수상 “일상에서 만나는 이야기, 관객이 고개를 끄덕이는 영화를 만들고 싶어요.” 우리는 예술로 달려간다. 제 발에 걸리고, 다른 길로 새고, 끝도 모른 채 가고 있다. 길은 끝이 정해져 있지 않다. 길은 만드는 것이다. 이번 학기 우리신문은 예술가를 꿈꾸며 자신의 길을 찾는 이들을 만나려 한다. 길 위에서 나눈 [...]
방학 중 수업, 잘 듣고 계신가요?
총학생회, 교학협의회서 방중 수업 학점인정제도 안건 상정 총학생회는 11월 28일 진행된 2학기 교학협의회에서 방학 중 수업 학점 인정 제도를 안건으로 제시했다. 방학 중 수업 학점 인정 제도는 이번 총학생회의 공약이기도 하다. 공약의 대상이 되는 방학 중 수업(이하 ‘방중 수업’)은 계절학기와 별도로 이뤄지는 것이며, 현재 연극원 극작과, 연극원 연기과, 미술원 건축과, 전통원 연희과, 전통원 음악과 등에서 [...]
미투 이후, 어떻게 한예종 스탠다드를 세울 것인가
미투 이후, 어떻게 한예종 스탠다드를 세울 것인가
여성활동연구소 정기 심포지엄 ‘한예종 스탠다드’ 열려 여성활동연구소 남수영 소장 “우리는 새로운 기준들, 더 높은 눈높이를 시도해야합니다”  11월 29일 여성활동연구소 정기 심포지엄이 석관동캠퍼스 본부 케이시네에서 진행되었다. 미리 공지된 내용에 따르면 심포지엄은 문화예술계 내 올바른 성평등 스탠다드를 정립하고 △2019년 도입될 젠더 교육과정 △젊은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학내 여성활동연구소의 방향 등에 대해 깊이 논의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심포지엄은 [...]
모두의 인권 보호를 위하여
모두의 인권 보호를 위하여
12월 5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인권센터’ 개소 성희롱·성폭력 관련 인권침해 행위 상담,조사,예방 등 전담 ‘한국예술종합학교 인권센터’(이하 인권센터) 현판식 및 개소식이 12월 5일 석관동 캠퍼스 본부동 2층 별관에서 교수, 직원,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봉렬 총장을 비롯한 교학처장, 기획처장, 각 원장, 사무국장, 학생 대표 등 교수, 직원, 학생 등이 참석해 인권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인권센터는 왜 필요한가? [...]
“First Crisis” 가상의 세계로
“First Crisis” 가상의 세계로
관객 참여형 연극, VR 기술을 활용하다 VR(Virtual Reality) 기술을 체험해본 적이 있는가? 가상현실을 뜻하는 VR은  내비게이션, 자동차 테스트 드라이브 등으로 이미 우리의 생활 속에 스며들어있다. 이러한 가상현실은 사용자와 상호작용이 가능하고 사용자의 경험을 창출한다는 점에서 일방적으로 구현된 시뮬레이션과는 구분된다. 현실의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가상현실, VR 기술이 등장하면서 예술계에도 이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융합 작업이 [...]
예술가를 꿈꾸며 : 전통원 음악과 한지수
예술가를 꿈꾸며
전통원 음악과 한지수
우리는 예술가가 되기 위해 달려가고 있다. 제 발에 걸려 넘어지기도 하고, 출발점과는 완전히 다른 길로 들어서기도 하고, 어디로 향하는지 모른 채 가고 있기도 하다. 이 길에 끝은 정해져 있지 않다. 중요한 것은 길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번 학기 우리신문은 어떤 식으로든 예술가를 꿈꾸며 자신만의 길을 찾는 학생들을 만나보려 한다. 길 위에 선 이들의 인터뷰가 학우들에게 [...]
‘예술가의 젠더연습’ 돌아보기
2018 신설 연극원 공통필수교과목 어느덧 학기 말이다. 종강을 약 한 달 정도 앞둔 오늘, 우리는 바쁜 일상을 보내느라 지난 강의를 되돌아볼 여유가 없다. 그럼에도 우리가 반추해야 할 강의가 있다면 바로 <예술가의 젠더연습>이다. <예술가의 젠더연습>은 성평등을 주제로 올해 신설된 공통필수 과목이다.   오늘날 국내 대학 성교육 우리나라 교육 환경 특성 상 대학 진학이 보편화되어 청소년기가 이십대까지 [...]
한국예술종합학교 여성 교수 비율은?
2018년 11월 학교 홈페이지에 고시된 교수진을 기준으로, 우리학교 6개 원의 전임교원(교수, 부교수, 조교수)은 총 136명이다. 그 중 여성 교수는 42명에 불과하다. 특히 영상원의 경우, 29명의 교수 중 단 4명만이 여성으로 성별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어 여성 교수 비율이 낮은 순으로는 미술원, 음악원, 연극원, 무용원이며 전통예술원만이 과반수를 넘는 58%로, 불균형도가 가장 낮았다. [...]
그들이 사는 세상 : 글쓰기란 수행 방식
그들이 사는 세상
글쓰기란 수행 방식
우리는 졸업생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 우리가 될 수 있는 하나의 가능성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현재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또 예술가를 꿈꾸었던 지난 학창시절을 어떻게 추억할까. 이번 304호 신문에서는 소설가 김봉곤 씨를 만나보았다. 김봉곤 씨는 우리학교 예술사 영상원 영화과와 전문사 연극원 서사창작과를 졸업했으며, 201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AUTO]로 등단했다. 김 씨는 또한 문학동네 국내 문학 3팀 편집자이기도 [...]
신임원장인터뷰 (2) : 남긍호 교수 (연극원 연기과)
신임원장인터뷰 (2)
남긍호 교수 (연극원 연기과)
어느덧 낙엽이 물들고 찬 바람이 불며 한 해의 끝을 알리고 있다. 미투 운동부터 남북정상회담까지, 2018년에 시작된 새로운 흐름은 여전히 일렁인다. 우리학교도 그 흐름처럼 올해 세 명의 신임원장이 취임했다. 3월 김대진 교수(음악원 기악과)와 남긍호 교수(연극원 연기과)를 시작으로 9월에는 우동선 교수(미술원 건축과)가 원장이 되었다. 이제 그들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2년이라는 시간 동안 하나의 원을 이끌어 가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