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셋 째주 이주의 사회
  [단신 1] ‘강남역 살인사건’. 경찰 발표는 ‘정신이상’, 네티즌은 ‘못 믿겠어’ ‘강남역 살인사건’ 피의자의 범행 동기를 둘러싸고 시민들과 경찰 사이의 의견차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18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새벽 1시경 서초구 인근의 한 노래방 건물 남녀공용화장실에서 A 씨(23세)를 칼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피의자 김 씨(34세⋅남)에 대해 “건강보험공단에서 제공한 진료내역과 비교해 본 결과 김 씨가 [...]
4월 13일의 선택을 위하여
비례대표 투표를 위한 예술 그리고 청년에 대한 공약 돌아보기   20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일인 4월 13일이 어느새 성큼 다가왔다. 이번 선거에는 총 21개의 정당이 비례대표로 출마해 사상 최고의 수치를 기록했으며, 유권자도 4,250만 3,278명으로 최대다. 많은 선택지가 제시된 가운데 만 19세 이상의 모든 대한민국 국민의 권리, 투표권을 제대로 행사하기 위해서 각 정당이 예술과 청년에 대해서 어떤 [...]
정당별 여성 공약 돌아보기
 4월 13일 2016 제 20대 국회의원선거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지역구 선거도 있지만 우리는 정당 투표, 즉 비례대표 선거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 비례대표 투표를 위한, 각 정당의 여성 공약을 정리해 보았다.   새누리당 새누리당에서는 “3040 여성 일가양득”을 슬로건으로 걸며 △ 엄마가 행복한 일자리 △가족이 행복한 일자리(다양한 유연근무제 도입, 가족친화인증 기업 확대 등으로 일·가정 양립문화 확산) △경력 [...]
[광고] 시베리아 작은 도시의 이야기</br><츄림스크에서의 지난여름>
[광고] 시베리아 작은 도시의 이야기
<츄림스크에서의 지난여름>
2011년 , 2013년 등의 작품을 연출한 윤광진의 새 공연이 서강대 메리홀 대극장에서 상연된다. 은 안톤 체홉을 잇는 작가로 평가되고 있는 알렉산드르 밤필로프의 작품이며, 시베리아의 작은 도시 츄림스크를 배경으로 몇몇 인물들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또한 이 작품은 인물의 성격 묘사와 사건 전개, 상징 등에서 체홉의 전통을 보여주고 있다.   공연전시센터 쪽은 “전통적 사실주의 작품을 오늘의 [...]
‹예컨대 프로젝트› 24일까지 공모
‹예컨대 프로젝트› 24일까지 공모
  한국예술종합학교는 예술전공 졸업(예정)자들의 취업·창업 모델개발 및 지원을 위한 ‹청년예술가 일자리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예술전공 재학·졸업생들을 대상으로 가능성 있는 취업·창업팀을 선발하여 작품 초연과정을 지원함으로써 성공적인 시장진출 및 사회정착을 돕고, 청년예술가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한 ‹예컨대(예술가–컨설턴트-대화) 프로젝트›를 시범적으로 시행한다.   ‘예컨대 프로젝트’는 기존의 단발성 창작 지원 사업과는 달리 프로젝트 종료 후에도 지속적인 컨설팅 및 인큐베이팅을 통해 사회적 [...]
기억 너머의 시간으로</br>―한 청춘 여성 가수와 남성 록커의 죽음
기억 너머의 시간으로
―한 청춘 여성 가수와 남성 록커의 죽음
  경험하지 못한 것에 향수(鄕愁)를 느낄 때가 있다. 장덕의 음악을 들을 때가 그렇다. 우울증과 불면증에 시달리던 그녀는 스물여덟 살에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했다. 1990년의 일이며, 나는 그때 아직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다. 한 달쯤 전의 나는 언제나처럼 유튜브를 정처 없이 돌아다니다가 장덕의 음악을 처음 발견했는데, 그녀가 요절한 음악가라는 사실을 알고 나서 마음이 복잡했다. 과거의 젊은 죽음이 [...]